•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서브이미지

    풍경소리 그윽한 옛마당

    원주 미륵산마을

    흥겨운 풍물과 몸도 마음도 건강한 우리마을

    "2019.기해년 미륵산 해맞이 떡국나눔 무료행사"

    게시판 보기
    게시일 2019-01-11 17:13:01 글쓴이 강미성 조회수 27


    2019, 기해년 1월 1일 원주시 귀래면 미륵산마을에도 대망의 해가 떠올랐습니다.


    붉은 빛을 발하며 웅장하게 떠오르는 새해 첫날의 태양을 보며 개개인의


    사람들은 두손 모으고 각자의 소망을 간절히 빌며 마음의 큰 위안을 받았습니다.


    원주8경중의 하나 인 미륵산에 해맞이를 보러 오시는 분들에게

     

    미륵산정보화마을 위원회 에서는 떡국나누기 무료봉사를 실시하였습니다.

     

    해마다 미륵산해맞이를 찾아오시는 분들이 많아짐에 따라  미륵산정보화마을 에서는

     

    귀한 손님들을 그냥 돌려보낼수 없다는 생각에, 자매결연체도 초대하여 함께


    뜻깊은 날을 함께 기념하면서,  그동안에  떡국나누기 무료행사 해맞이 축제를


    15년에 처음으로 시작해서 어느덧 5회째가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해마다 매년 1월 1일에 행사를 실시할 계획입니다.


    올해는 언론 홍보도 많이 되었고 점차적으로  행사가 널리 알려지면서 방문자수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정보화마을 운영위원회 에서도 방문자수가 증가함에 따른


    대책을 세우자고 논의하였습니다.


    이른 새벽시간에도 불구하고 원주시와 귀래면 공무원들도 행사에 참여하여


    도움을 주셔서 한결 수월했습니다.


    미륵산 해맞이 축제에  270여명 정도 참여하여 서로 덕담과 웃음을 나누고


    행복과 건강을 기원하며 훈훈한 행사를 나누면서 베푸는 마음이  더욱 행복했습니다.


    타지역은 물론, 지역 사람들의 참여도도 해마다 높아지고 이른 새벽부터 오셔서


    수고합니다.....". 감사합니다......". 복 많이 받으세요......".


    토닥토닥 어깨를 두드리며 격려해 주시는  분들의 손길이 너무나 따스하고 훈훈합니다.


    나누는 정, 베푸는 정의 기쁨을 만끽하며  덕분에 위원님들은 더욱  행복했습니다.

     

    앞으로도 더욱 홍보를 널리하여 많은 사람들이 미륵산해맞이를 찾아오시게 하며,

     

    아름다운 만남의 시간을 나눌 생각입니다.

     

    이 행사를 위하여 협찬해 주신 분들에게 마음 깊이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권병순 2019-01-17 15:56댓글 삭제

      올해는 몸이 아파서 참석을 못하였는데 이렇게 사진으로나마 볼수 있으니 축복을 받은듯 좋네요. 수고 많으셨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임복용 2019-01-14 11:48댓글 삭제

      2019년도 기해년 돼지해를 맞이하여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모두 건강하세요~~~~

      마을 어르신들도 만수무강 하시고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 김영애 2019-01-14 10:32댓글 삭제

      남을 위해 봉사하고 베푼다는건 참으로 내가 행복해지기 때문인것 같아요.
      주민분들 모두 새해 첫날부터 행복하셨고 복도 많이 받으셨네요.
      따스한 차 한잔도 고마운데 떡국까지...
      감사합니다.
      정보화마을 화이팅이에요^^

    • 연현정 2019-01-11 17:26댓글 삭제

      신년 새벽부터 너무 너무 수고가 많으셨습니다.
      저희 식구들 해맞이 하고 따스하게 떡국 한 그릇 먹고 오면서 베풀어 주시는 마음에
      훈훈하고 감사했어요.
      무료로 주시니 더 죄송스러웠구요.
      내년에는 저도 따스한 차라도 준비해 가서 나누어 드리겠습니다.
      마을분들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서로에 대한 배려있는 답글은 네티켓의 기본입니다.

    0/300자
    댓글 등록